~어/아서 vs. ~으니까

Stay with me because this one is a bit tricky.

As you know, ~어/아서 is a connection to show order with reason.
"Because A happened, B happens" as in:
늦어서 미안해.
Because I'm late, I'm sorry.

But, so does ~으니까/인니까 show cause and effect order with reason.
"Because A happened, B happened" as in:
어제 피자를 먹었으니까 오늘 냉면을 먹자.
Because yesterday I ate pizza, today let's eat noodles.

So, why not flip them? Why can't I say these:

(x) 늦으니까 미안해.
(x) 어제 피자를 먹어서 오늘 냉면을 먹자.

Here's why. If you're asking for a:
favor or a request (blah blah해 주세요),
an order (blah blah 해라/blah blah으세요)
or a suggestion (blah blah을래?/blah blah을까?)

then you use ~으니까. Examples:

추우니까 따뜻한 옷을 입어봐.
Because it's cold, wear warm clothes.

자기야, 비가 오니까 우산을 가져 가요.
Honey, since it's raining take an umbrella with you.

감기 걸렸으니까 푹 쉬세요.
Since you caught a cold, rest well

몸이 안 좋으니까 일찍 가세요
Since you're not feeling well go (home) early.

여러분 금요일이니까 외식 하자!
Everyone, Since it's Friday, let's go out to eat!

시간이 없으니까 우리 택시 타는게 어때?
Since we're running late, should we take a taxi?

제가 외국인이니까 이해 주십시오.
Since I'm a foreigner, please try to understand me


So when does one use ~어/아서? Most commonly when it's an apology. Also, past tense is never reflected in the first verb. One would never say "늦었어서". Instead, "늦어서".

~어/아서 examples:

너무 늦어서 죄송합니다
(lit) Because I'm too late, I'm terribly sorry.
Sorry I'm so late.

연락을 못 드려서 미안해요
(lit) Because I didn't hear your call, I'm sorry.
Sorry I didn't hear your call

늦게 일어나서 밥을 못 먹었어요.
(lit) Because I lately woke up, I could not eat food.
I didn't eat breakfast because I woke up late.

시간이 없어서 숙제 못 했어요.
(lit) Because time did not exist, I could not do my homework.
Because I didn't have enough time, I didn't do my homework.

작년 여름에 한 반도 운동을 못 해서 살이 쪘어요
(lit) Because last year's summer I couldn't exercise not even once, I gained flesh.
I gained some weight because I didn't work out at all last summer.

So, in review:
when suggesting/requesting/ordering someone to do something, use ~으니까
When simply stating cause and effect or offering an apology, use ~어/아서

Bonus! Here's my teacher's response to my question. Her explanation is awesome and should help those still with questions as well as serve as a review.


매튜 씨가 질문한 문법은 외국인들이 많이 실수하는 문법이지요.
"아/어서 " 와 "으니까"는 모두 이유를 말할 때 쓰는 문법입니다.
그런데 부탁/요청(아/어 주세요), 명령(으십시오/으세요), 제안(을까요? /읍시다) 문장에서는
 "으니까"만 사용할 수 있어요.
예) 1. 추우니까 문 좀 닫아 주세요.   (   O    )
          
         추워서 문 좀 닫아 주세요.     (   X    )
     
     2. 비가 오니까 우산을 가져 가세요.   (   O    )
         
         비가 와서 우산을 가져 가세요.      (   X    )
     
     3. 날씨가 좋으니까 소풍을 갈까요? / 갑시다.    (   O    )
         
         날씨가 좋아서 소풍을 갈까요? / 갑시다.       (   X    )
그리고 "아/어서"는 과거와 함께 사용할 수 없어요.
예) 어제 아이스크림을 많이 어서 배가 아파요.   (   X    )
   
     어제 아이스크림을 많이 먹어서 배가 아파요.        (   O    )  
두 문법은 이 정도의 차이가 있어요.

5 Responses to “~어/아서 vs. ~으니까”

lilian liu said...

Thanks for sharing this useful explanation.....I was so frustrated lol

nguyentienhai said...

아주 좋아요. 감사합니다.

~kendisi said...

This was so helpful. Thank you :)

Абат Сапаров said...



아서/어서 와 (으)니까 의 차이가 다음과 같아요.

아서/어서 사용한 문장에서 술부의 뚜렷한 결과가 보인다.
예를 들면: 날씨가 더워서 수영장에 갔어요. 결과를 보십니까? 그들은 갔어요.
이 구두가 너무 비싸서 못 사요. 결과가 있다. 나는 못 사요.

(으)니까 사용한 문장에는 술부의 뚜렷한 결과를 알 수 없다.
예를 들면: 날씨가 더우니까 수영장에 갑시다. 결과를 보십니까? 안 보이네요?
그들은 아직 안 갔어요. 갈 수 도 있고 안 갈 수 도 있어요.
이 구두가 너무 비싸니까 사지 마세요. 결과를 찾으세요. 나에게 사지 말라
고 하면 내가 안 살 수도 있고 살 수도 있고요.

Абат Сапаров said...

In sentences which used 아서/어서 you can see clear result of predicate.
for example: 날씨가 더워서 수영장에 갔어요. Do you see result? they went to
swimming pool.
이 구두가 너무 비싸서 못 사요. there's result that I can't buy.

In sentences which used (으)니까 you won't see result of predicate.
for example: 날씨가 더우니까 수영장에 갑시다. Do you see result? Is not
visible? They haven't gone yet. Perhaps they won't go or will
go.

이 구두가 너무 비싸니까 사지 마세요. Are you searching a
result? If someone say me not to buy it, perhaps I will follow
him (her) or won't follow.